한전, 설연휴 전국적 한파 대비 비상대응체계 가동

- 설 연휴기간에도 전력설비 현장 점검 및 비상근무태세 강화
- 한파·폭설·설비고장 등 비상상황에 대비한 전력설비 사전점검 시행
- 아파트 고객소유 설비 고장 예방 및 지원을 위한 특별 관리 시행

강서윤 승인 2023.01.24 14:48 의견 0
사진=한국전력

[선데이타임즈=강서윤 기자]한전은 설 연휴기간 전국에 강한 한파가 예상됨에 따라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위해 설 연휴기간에도 전력설비 운영·관리 현황을 점검하였다고 밝혔다.

한전(대표이사 사장 정승일)은 설 연휴기간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위하여, 1월 9일부터 20일까지 중요 전력설비 사전 점검을 시행하였고, 설 연휴기간에도 비상근무체계를 시행하고 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 특보가 발효되고, 난방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통상적인 설 연휴와는 다르게 높은 전력수요가 예상되고, 설 연휴기간 이후 대부분 사업장의 조업 정상화를 위하여 안정적인 전력공급 체계 유지가 중요하다.

이에 한전은 설 연휴기간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위해 주요 전력공급설비 사전점검, 화재 위험개소 집중점검, 전국 전통시장 배전설비 점검 등 주요 송·배전설비에 대한 일제점검을 시행하였다고 전했다.

이어 신속한 비상 상황대응 및 설비복구체계 유지를 위하여 한전 직원과 협력·위탁업체의 필수인원으로 비상근무조를 구성하여 운영 중이라고 했다.

또한, 한전은 공동주택(아파트)의 고객소유 구내설비 고장으로 인한 정전 발생 시에도 신속한 복구가 가능하도록 상시 지원체계를 마련했다고 한다.

한전 정승일 사장은 “전력설비 안정적인 운영과 비상대기태세 유지를 통해 전국적인 한파에 철저히 대비하고 설 연휴기간이 끝날 때까지 국민이 안심하고 전기를 사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선데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