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준길 대변인, ‘돈봉투 만찬’ 관련 비서관 내정자 감찰 촉구

페이지 정보

기자 최고관리자 기자작성일 17-06-09 03:08

본문

자유한국당 정준길 대변인<사진출처=페이스북>
자유한국당 정준길 대변인<사진출처=페이스북>

[선데이타임즈=김혜정 기자]자유한국당 정준길 대변인은 8일 논평을 통해 “청와대, 김영란법 위반 의혹 비서관 내정자에 대한 즉각적인 감찰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대변인은 “언론보도 등에 따르면 이른바 ‘돈봉투 만찬’ 당일, 같은 식당에서 대검찰청 간부, 인터넷업체 고위 임원, 변호사, 언론 관계자 등 5명이 만찬 모임이 있었다고 한다”며, “이 가운데 인터넷업체 임원은 청와대 뉴미디어비서관으로 내정된 인사로 당일 식사 대금을 지불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내용이 사실이라면 김영란법 위반”이라 주장하며, “청와대는 관련 사실에 대한 조사에 즉각 착수해야 한다”고 했다.

 

또한 “김영란법 위반 사실이 드러나면 관련법에 따라 처벌하고, 부적절 인사에 대한 청와대 내정도 철회해야 한다”며, “동석한 대검찰청 간부 등에 대한 감찰도 신속히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