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K리그, 아시아 무대 정상 도전기

페이지 정보

기자 최고관리자 기자작성일 18-02-12 09:48

본문

AFC챔피언스리그 우승 트로피
AFC챔피언스리그 우승 트로피

[선데이타임즈=김준용 기자]AFC 챔피언스리그(이하 ‘ACL’) 2018이 12일 로코모티브(우즈벡)와 알와흐다(UAE)의 조별예선 B조 첫 경기를 시작으로 9개월간의 대장정을 시작한다. 1967년 전신인 ‘아시아 챔피언 클럽 토너먼트’가 처음 열린 이래 올해로 52년째를 맞는 ACL의 역사는 곧 K리그 팀들의 아시아 정상 도전기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K리그 관계자는 오랜 기간 아시아 무대에서 쌓아온 성과들을 되돌아보고 2018년에도 정상의 꿈을 이어가길 기대하고 있다.

ACL의 전신 ‘아시아 클럽 챔피언십’, 첫 대회와 마지막 대회 모두 K리그 팀들이 우승
ACL은 ‘아시아 챔피언 클럽 토너먼트(1967~1971)’와 ‘아시안 클럽 챔피언십(1985~2002)’ 두 대회의 역사를 승계한다.

 

1985-86년에 열린 초대 아시안 클럽 챔피언십 대회의 우승팀은 당시 김풍주, 장외룡, 정해원 등이 활약하던 대우로얄즈였다. 이후 리그 일정 등의 문제로 한동안 대회에 불참했던 K리그는 1995년 일화천마의 우승으로 화려하게 아시아 무대에 복귀한다. 이후 포항제철이 1996-97 대회와 1997-98 대회를, 수원삼성이 2000-2001 대회와 2001-2002 대회를 우승함으로써 K리그는 명실상부 아시아 최고 리그로 군림하게 된다.

 

특히 1998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치러진 결승전에서는 포항과 일화가, 2002년 이란 테헤란에서 치러진 결승전에서는 수원과 안양LG가 맞붙으며 K리그의 위상을 아시아 전역에 떨치기도 했다.

 

2009년부터 2013년까지 K리그 팀 5년 연속 결승진출, 전북은 2006년과 2016년 두 번 우승

아시아 클럽 챔피언십과 아시안 컵 위너스 컵 두 대회의 통합으로 2002년 ACL이 출범했다. 2004년 ACL 결승전에 진출한 성남일화는 1차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의 알이티하드를 3대1로 누르며 쉽게 우승하는 듯 했으나, 홈에서 열린 2차전에서 0대5로 패하며 아깝게 우승을 놓쳤다.

 

2006년 전북이 시리아의 알카라마를 꺾고 우승하며 왕좌를 되찾은 K리그는 2009년과 2010년 포항과 성남의 우승으로 다시금 실력을 입증했다. 2012년에는 울산이 10승 2무의 압도적인 성적으로 우승을 거두며 “철퇴축구”라는 명성을 얻기도 했다. 2011년과 2013년에는 전북과 서울이 준우승을 거뒀다.

 

전북은 2016년 UAE의 알아인을 꺾고 우승하며 K리그의 11번째 아시아 정상 등극이라는 성과를 올렸다.

 

최다 우승, 최다 득점, 최다 승리... K리그가 만들어낸 ACL 기록들

K리그 팀들이 ACL에서 거둔 성적은 우승 11회와 준우승 6회다. 2위인 일본이 우승 6회와 준우승 3회, 3위인 사우디아라비아가 우승 4회와 준우승 9회를 기록한 데 비해 크게 앞선다.

 

전북의 이동국은 ACL 통산 32득점으로 ACL 무대에서 가장 골을 많이 넣은 선수다. ACL 단일 경기 최다 득점 기록은 2001년 수원이 스리랑카의 선더스SC를 상대로 기록한 18점이다. 또한 울산이 2012 ACL에서 기록한 10승은 단일 시즌 ACL에서 최다 승수에 해당한다.

 

K리그가 쌓아온 성과, ACL 2018에서도 이어지길 기대

2018년 ACL에는 전북, 울산, 제주, 수원이 출전한다. 겨울 동안 알찬 보강을 마친 K리그 팀들이 이번 ACL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된다. K리그 팀들의 ACL 2018 첫 경기는 13일과 14일 전주와 제주, 멜버른과 시드니에서 펼쳐진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선데이타임즈=김언지 기자]‘왜그래 풍상씨’ 오지호가 한 겨울에 한강 물로 거침없이 입수했다. 이어 허우적거리며 SOS를 청하는 오지호와 그를 보고 말문이 막힌 유준상의 모습이 공개돼 보는 이들을 포복절도하게 한다. KBS 2TV 수목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

[선데이타임즈=김언지 기자]박신양이 고현정에게 강력한 경고를 날린다. 오늘(14일) 방송될 KBS 2TV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연출 한상우/ 제작 UFO프로덕션/ 이하 ‘조들호2’) 5, 6회에서는 박신양(조들호 역)과 고현정(이자경 역)의 강렬…

[선데이타임즈=김준용 기자]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 이하 ‘연맹’)이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2018시즌의 경기 데이터와 지표를 분석한 시즌 총괄보고서, ‘2018 K리그 테크니컬 리포트’를 발간했다. ‘2018 K리그 테크니컬 리포트’에서는 2018시즌 …

[선데이타임즈=김언지 기자]‘왼손잡이 아내’ 이수경이 하연주를 매섭게 추궁한다. KBS 2TV 새 일일드라마 ‘왼손잡이 아내’(극본 문은아/연출 김명욱/제작 팬 엔터테인먼트)는 초반부터 충격적 운명에 휘말린 네 남녀의 이야기를 속도감 있게 그려내고 있다. 그중에서도 주…

[선데이타임즈=김준용 기자]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 이하 ‘연맹’)이 KEB하나은행 K리그1 2019 정규라운드(1라운드~33라운드) 일정을 확정, 발표했다. 공식 개막전은 3월 1일 금요일 오후 2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2018시즌 K리그1 우승팀 전북과…

[선데이타임즈=김수정 기자]‘왜그래 풍상씨’ 전혜빈이 송종호와 한밤 중 밀회를 갖는 현장이 포착됐다. 두 사람은 서로의 손을 꼭 잡는가 하면 포옹까지 나누는 등 돈독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 대체 두 사람이 어떤 관계일지 궁금증을 높인다. KBS 2TV 새 수목…

[선데이타임즈=김언지 기자]‘왜그래 풍상씨’ 신동미가 남편 유준상에게 설움이 폭발했다. 누구보다 악착스럽게 버티던 그녀가 결국 망연자실한 채 짐을 싸 가출을 감행하는 모습이 포착돼 그녀에게 대체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관심을 집중시킨다. KBS 2TV 새 수목…

[선데이타임즈=김언지 기자]이수경의 파란만장한 운명이 시작됐다. KBS 2TV ‘왼손잡이 아내’(극본 문은아/연출 김명욱/제작 팬 엔터테인먼트)는 흥미진진한 전개로 매회 눈 뗄 수 없는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는 반응이다. 특히 주인공 오산하를 중심으로 휘몰아는 스토리가 …

[선데이타임즈=김수정 기자]‘예능 대세’ 붐이 옥탑방을 찾아 화려한 입담과 끼를 맘껏 발산한다. 오는 1월 9일 방송될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가수, DJ, MC 등 다양한 방면에서 종횡무진 활약을 펼치고 있는 붐이 특별 게스트로 출연, 김용만, 송은이, 김숙, 정…

[선데이타임즈=조한별 기자]가수 목비가 일상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최근 목비는 자신의 SNS를 통해서 새해 인사와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목비는 차 안에서 무심한 듯 그윽한 눈빛으로 분위기 있는 모습을 연출했다. 서울패밀리 출신…

[선데이타임즈=김언지 기자]KBS 2TV 새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이 기다려진다. 2019년 상반기 최고의 화제작으로 떠오르고 있는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연출 한상우/ 제작 UFO프로덕션)의 첫 방송이 사흘 앞으로 다가오는 가운데 베일…

김태훈, 맹성웅, 이선걸, 김명진, 조규성 선수(왼쪽에서부터)
[선데이타임즈=김초롱 기자]프로축구 K리그2 FC안양(구단주 최대호 안양시장)이 우선지명을 포함해 2019 시즌 신인 5명과 계약을 체결했다. FC안양은 우선지명으로 광주대 FW 조규성, 자유선발로 영남대 DF 맹성웅, GK 김태훈, 관동대 DF 이선걸, 단국대 DF …

한국프로축구연맹 권오갑 총재<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선데이타임즈=김준용 기자]한국프로축구연맹(이하 “연맹”) 권오갑 총재가 2019년 새해를 맞이하여 K리그 팬들에게 전하는 신년사를 발표했다. 권 총재는 “지난해 우리나라 축구는 러시아 월드컵에서 세계 최강 독일을 격파하는 쾌거를 이룩했고, 아시안게임에서도 금…

[선데이타임즈=김수정 기자]어제(27일) 종영한 KBS 2TV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극본 임서라/ 연출 이은진, 최윤석/ 제작 와이피플이엔티, 프로덕션H)의 강지환(백진상 역), 백진희(이루다 역), 공명(강준호 역), 박솔미(유시백 역), 류현경(최민주 역)이 …

[선데이타임즈=김언지 기자]‘왜그래 풍상씨’ 유준상이 2019년 새해를 맞아 가슴 따뜻한 동생 바보 ‘풍상씨’로 온다. 그는 ‘왜그래 풍상씨’가 이 시대에 꼭 필요한 드라마라고 생각한다며 “가족들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는 소중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

[선데이타임즈=김준용 기자]'2018 K리그를 기억하는 특별한 방법' 2018 K리그 사진집(이하 '사진집')이 오는 28일부터 전국 주요 온-오프라인 서점에서 판매된다.  사진집 발간을 기념해 31일 교보문고 광화문점에서는 K리그를 대표하는 영건 3인방인 한…

[선데이타임즈=김언지 기자]‘왜그래 풍상씨’ 오지호와 문희경의 핫한 밀회 현장이 포착됐다. 각각 정장과 드레스로 한껏 멋을 낸 두 사람이 아찔하고 파격적인 초밀착 스킨십까지 선보이고 있어 도대체 두 사람이 무슨 사이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내년 1월 9일 첫 방송 예정…

[선데이타임즈=조한별 기자]‘음악이 좋은 방송’ KBS 2라디오(수도권 주파수 106.1MHz) 저녁 6시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의 새 진행자로 가수 김원준씨가 낙점됐다.  김원준은 1992년 '모두 잠든 후에'로 데뷔해 '언제나', '너 없는 동안', 'Sh…

[선데이타임즈=김언지 기자]KBS 2TV 월화드라마 ‘땐뽀걸즈’(극본 권혜지, 연출 박현석, 제작 MI, PCM 기준 총 16부작)의 권혜지 작가는 방송 전, “학창시절 이규호(김갑수) 선생님 같은 분을 만나는 일은 쉽지 않다. 일종의 간접경험을 제공하는 드라마였으면 …

[선데이타임즈=김수정 기자]‘왜그래 풍상씨’ 오지호가 역대급 ‘진상남’으로 전 국민을 찾아온다. 그는 이름값 제대로 하는 ‘이진상’ 역을 맡아 천태만상 활약을 펼칠 것을 예고하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내년 1월 9일 첫 방송을 앞둔 KBS 2TV 새 수목 드라마 ‘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