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부산 사회복지 발전을 위한 결속 다져

- 2022년 부산사회복지인 신년간담회 개최
- 부산복지인을 위한 희망 메시지 전파
- 박 시장, "복지의 손길이 골고루 미칠 수 있는 정책 중요"

조성민 승인 2022.01.13 10:40 의견 0

[선데이타임즈=조성민 기자]부산시(시장 박형준)가 2022년 임인년 새해를 맞아 사회복지직능단체장을 비롯한 유관기관과 함께 부산 사회복지 발전을 위한 결속을 다졌다.

부산시는 지난 10일 시청 1층 대회의실에서 ‘2022년 부산사회복지인 신년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간담회에는 박형준 부산시장과 오흥숙 부산사회복지협의회장을 비롯한 사회복지직능단체장 등 23명이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는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주최·주관으로 부산복지인을 위한 희망 메시지를 전파하고 사회복지직능단체 간 소통을 위해 마련되었다.

간담회에 참석한 박형준 부산시장은 “사회복지시설에는 코로나 감염에 취약한 분들이 많이 계시고, 긴급돌봄이 필요한 경우도 자주 발생해 지난 한 해 바쁘고 힘들게 보내셨을 것으로 생각한다”라며 “우리 부산 사회 전체가 버팀목이 되겠다는 방향성을 가지고 견고한 복지시스템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니 더 튼튼한 안전장치 만들 수 있도록 올해도 적극적인 협력을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이어 “올해 우리 시 복지예산이 5조7천억을 넘어섰고, 이는 전체 비중으로 보면 40%를 넘어선 수치”라며 “시민 한 분 한 분이 행복하고 모든 시민이 높은 삶의 질을 구가하기 위해서는 복지의 손길이 골고루 미칠 수 있는 정책 대단히 중요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사회복지 종사자들께서 먼저 행복해야 하는 만큼 종사자들의 권익증진을 위해서도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부산시는 취약계층에 대한 사회안전망을 강화하고, 청년·여성·신중년에 대한 맞춤형 일자리를 확대해서 상생의 복지를 실현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부산형 통합돌봄사업을 확대하고, 부산형 보육정책을 대대적으로 추진할 뿐만 아니라 신중년 세대를 위한 종합대책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저작권자 ⓒ선데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