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시장군수구청장協, 일본 경제보복 조치 강력 규탄

시장군수구청장協, “공무수행 일본방문 중단, 신(新)물산장려운동도 추진”

윤석문 승인 2019.07.24 08:57 의견 0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와 기자 회견을 하고 있는 김두관 의원(중앙)

[선데이타임즈=윤석문 기자]김두관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김포시갑)과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대표회장 염태영, 이하 협의회)은 23일 국회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일본은 보복적 수출규제조치를 즉각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참좋은지방정부위원회 상임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두관 의원은 협의회 공동회장단의 결의문 낭독에 앞서 “자유한국당이 추경을 지연시키고 일본의 부당한 경제보복조치에 맞서기는커녕 일본에 동조하듯 정부여당 때리기에만 골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자유한국당은)일본에 당당히 맞서겠다는 국민에 고춧가루를 뿌리고 있다”며 “경제를 발목잡고, 국민을 막아서는 형태는 일본에 동조하는 것 그 이상도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방정부들은 일본 수출규제에 가장 발빠르게 대응하고, 여야와 지역을 가리지 않고 독립국가로서의 존엄과 국민을 위해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며 “자유한국당의 초당적 협력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협의회 공동회장단은 결의문을 통해 “전국의 기초지방정부는 과거 문제에 얽매이지 않고, 도시 간의 자매·우호 결연을 통해 한·일 양국의 미래지향적 관계 발전에 이바지해왔다”며 “일본정부가 양국 기초지방정부 간 상호 협력과 우호적 관계를 훼손하는 우를 범하지 않기를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본이 수출규제를 철회하지 않고 경제전쟁을 도발한다면 신(新)물산장려운동을 전개할 것”이라며 “수출규제가 철회될 때까지 공무수행을 위한 일본방문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각 기초지방정부가 일본 기초지방정부와 맺고 있는 자매결연 등의 관계에도 불구하고, 각종 교류협력·방문·청소년 해외연수 등의 일정에 대한 보이콧도 불사하겠다는 것이다.

협의회는 “일본정부는 수출규제 철회와 국제사회 책임있는 일원으로써 행동을 해 달라”며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정당한 배상지급과 사과 ▲일방적 보복적 수출규제 조치 즉각 철회 요구 ▲국민과 함께 강력한 일본제품 불매운동 전개 ▲정부와 정치권의 단호하고 엄중한 대처 등을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김 의원과 함께 협의회를 대표하여 염태영 수원시장(협의회 대표회장), 황명선 논산시장(협의회 상임부회장), 정천석 울산 동구청장(협의회 부회장), 한범덕 청주시장(협의회 감사), 문석진 서대문구청장(더불어민주당 기초자치단체장협의회 회장), 정원오 성동구청장, 이성 구로구청장, 김미경 은평구청장 등이 함께 했다.

한편, 기자회견에서 “참좋은지방정부위원회 상임위원장으로서 전국의 지방정부들과 일본의 부당한 경제보복에 대해 총력을 다해 대응하겠다”고 밝힌 김 의원은 23일 오후 전국의 더불어민주당 소속 14개 시도지사를 비롯해 154개 시장군수구청장, 각 광역지방의회와 기초지방의회에 일본 출장 및 연수 자제를 요청하는 공문을 참좋은지방정부위원장 명의로 발송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