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혜 대변인, “성범죄를 왜곡, 축소시킨 당사자들 엄중히 문책해야”

- 국가인권위원회, 위력에 의한 성추행·성폭력을 포함하는 성희롱 인정
- 김은혜 대변인, "'피해소호소인' 만든 민주당 여성의원들 사과해야"
- (민주당)시장 선거 지지를 호소하는 것···“2차 가해에 동참하라는 강권”

윤석문 승인 2021.01.26 14:43 | 최종 수정 2021.01.26 15:00 의견 0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성남시 분당구갑)

[선데이타임즈=윤석문 기자]국민의힘 김은혜 대변인은 오늘(26일) 국회 소통관에서 “국가인권위원회가 박원순 전 시장 성범죄에 대한 직권조사를 통해 인권위법상 위력에 의한 성추행·성폭력을 포함하는 성희롱이 벌어졌다고 인정했다”며, “국민의힘은 피해자의 삶의 회복, 치유의 시간을 돕겠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박 전 시장의 한밤 메시지와 사진, 속옷 관리, 신체에 대한 부적절한 접촉 등 피해자의 일관되고 구체적인 진술을 토대로 권력의 옷을 입은 성범죄의 실체를 밝혀낸 것”이라며, “뒤늦게나마 진실이 빛을 보게 돼 다행이라 생각한다. 그간 문재인 정부와 지지자로부터 말로 다 못할 2차 가해를 당한 피해자에게 위로의 말을 전한다”고 했다.

이어 피해여성측에서 밝힌 ‘책임질 시간’이라는 말에 대해 “박원순 시장측에 피소사실을 누설한 의혹의 남인순 의원에 대해 의원직 사퇴를 요구한다”며, “남 의원과 함께 음습한 모의로 피해소호소인이라는 말을 만든 민주당 여성의원들은 국민과 여성들에 모욕감을 준데 대해 납득할만한 사과와 함께 응당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가해자가 속한 정당으로서 사안의 왜곡 은폐에 급급했던 민주당은 오늘까지도 남 일인 듯 시치미를 떼는 몰염치를 보여주고 있다”며, “스스로 한 약속을 뒤엎고 가해자의 바통을 이어받아 시장 선거 지지를 호소하는 것은 국민들과 여성들에게 2차 가해에 동참하라는 강권이나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뼈를 깎는 쇄신과 공당으로서 책임 있는 자세란 성범죄를 왜곡, 축소시킨 당사자들을 엄중히 문책하고 귀책사유로 후보를 내지 말았어야 할 선거에 후보를 내는 자가당착을 되돌리는 것”이라며, “민주당만 모르는 상식”이라고 꼬집었다.

저작권자 ⓒ선데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