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널리즘 토크쇼 J', 일본 수출 규제를 한국 정부 탓으로 모는 언론의 속내

이정은 승인 2019.07.14 16:40 의견 0
'저널리즘 토크쇼 J' 방송 녹화 현장

[선데이타임즈=이정은 기자]기자들의 취재와 전문가 패널들의 토크를 통해 한국 언론 보도의 현주소를 들여다보는 KBS 1TV <저널리즘 토크쇼 J>. 이번 주는 '전직 앵커들을 둘러싼 논란', '일본 수출 규제를 한국 정부 탓으로 모는 언론의 속내'를 다룬다. 일본 수출 규제와 관련, 역사학자 전우용 한국학중앙연구원 객원교수가 특별 출연해 함께 이야기 나눈다.

지난 4일,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조치를 시행했다. 규제 품목은 반도체와 TV, 스마트폰을 만드는 데 필수적인 소재 세 가지다. 나아가 일본은 다음 달부터 한국을 '화이트 국가'에서 제외한다는 계획이다. 화이트 국가에서 제외되면, 한국은 일본 정부로부터 무역에서 우대 조치를 받을 수 없게 된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이와 같은 결정이 나온 배경으로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과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를 언급했다. 일본 정부는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배상청구권이 소멸됐음에도 한국 대법원이 지난해에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일본 기업이 배상하라'는 판결을 내렸고, 박근혜 정부 때 이뤄진 위안부 합의 역시 문재인 정부가 뒤집었기 때문에 한국 정부가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국내 일부 언론은 일본 정부와 비슷한 주장을 하면서 일본 수출 규제에 대한 비난의 화살을 우리 정부에 돌리고 있다. 조선일보는 "이번 사태는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을 둘러싼 외교 갈등 때문에 빚어진 정부발 폭탄이다."(7월 4일, '전략적 침묵' 한다는 청와대, 무능 무책임일 뿐), 중앙일보는 "한국 정부의 과거사 정치는 일본의 진정한 사죄를 끌어내기는커녕 제국 향수의 정치화를 자초했다."(7월 8일, 되살아나는 제국)고 보도했다.

역사학자 전우용 교수는 해당 기사들이 "100년 전 친일단체 일진회의 합방성명서를 떠오르게 한다."고 비판하며, "제국주의에 대한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것이 아베 총리의 목적이다. 우리 정부가 빌미를 제공한 것이 아니라, 일본 정부가 자신의 목적을 이루기 위해 한국을 이용하고 있는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패널로 참여한 강유정 강남대 한영문화콘텐츠학과 교수는 "일부 언론이 정치적 의도를 위해 일본을 도와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번 방송에서는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를 빌미로 우리 정부를 거세게 비판하고 있는 언론의 속내를 들여다본다.

최근 전직 앵커 두 명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 8일, SBS 김성준 전 앵커가 지하철역에서 여성의 신체 부위를 몰래 촬영한 혐의로 체포됐다. 평소 소신 있는 발언으로 신뢰 받던 앵커의 범죄 행위에, 배신감을 느낀 대중의 질타가 쏟아지고 있다. KBS 앵커 출신인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은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과 SNS로 설전을 벌였다. 민 의원은 한 유튜버의 주장을 그대로 인용해 문재인 대통령이 G20 정상회의에 거의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고 비난했으나, 유튜버가 제기한 의혹은 가짜뉴스로 판명됐다.

두 전직 앵커를 둘러싼 논란을 계기로, 대중이 기대하는 앵커는 어떤 모습인지 짚어보고, 앵커가 가지는 영향력을 사회에 긍정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인지 논의해본다.

<저널리즘 토크쇼 J> 52회에는 저널리즘 전문가 정준희 중앙대 신문방송대학원 겸임교수, 팟캐스트 진행자 최욱, 강유정 강남대 한영문화콘텐츠학과 교수, 전우용 한국학중앙연구원 객원교수, KBS 최경영ㆍ김덕훈 기자가 출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