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나이더 일렉트릭, 12년 연속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100대 기업 선정

- 환경 투명성에 대한 지속가능성 영향 및 모범 사례에 대한 인정
- 파트너와 고객 지원 위해 컨설팅 비즈니스 사업부 신설
- ‘이노베이션 서밋 코리아 2023(Innovation Summit Korea 2023)’ 개최

강서윤 승인 2023.01.26 15:49 의견 0
사진=슈나이더 일렉트릭

[선데이타임즈=강서윤 기자]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 슈나이더 일렉트릭(한국지사 대표 김경록)이 코퍼레이트 나이츠(Corporate Knights)가 발표한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100대 기업에 12년 연속 선정됐다.

캐나다 미디어 그룹이자 투자 리서치 기관인 코퍼레이트 나이츠는 매년 매출액 10억달러가 넘는 6900개 이상 기업을 조사해 가장 지속가능한 상위 1% 기업을 선정한다. 평가는 자원 관리를 다루는 지표(KPI), 직원 관리, 재무 관리, 공급업체 실적 등을 포함한 23개의 핵심 성과 지표를 기반으로 측정하며 회사의 청정 수익 및 투자 비중은 평가 점수에 50%의 가중치를 부여한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2012년부터 코퍼레이트 나이츠의 글로벌 100대 지속가능기업에 선정된 유일한 회사다. 지속가능한 수익 및 투자, 성별 다양성 및 임금 체계 개선 등 사회적 약속을 실천한 성과다. 2021년에는 세계에서 가장 지속가능한 기업으로 선정됐다.

이번 성과는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기후 전략과 과학 기반 탄소 감축 목표 이니셔티브(SBTi)에 따른 장단기 탄소 감축 목표 등 환경 투명성에 대한 지속가능성 영향 및 모범 사례에 대해 인정받은 것이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이를 인정받아 에스앤드피글로벌(S&P Global), 비지오 아이리스(Vigeo Eiris), 탄소 정보 공개 프로젝트(CDP) 등 3곳에서 최고의 ESG 등급을 보유한 기업으로 선정된 바 있다.

또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영국 왕실에서 주도하는 기후 변화 모임인 ‘지속가능한 시장 이니셔티브’가 탄소중립 로드맵 우수 기업에 주는 테라 카르타 실(Terra Carta Seal)을 수상했다. 영국 찰스 3세 국왕이 2021년 추진한 테라 카르타 실은 인류 자유를 상징하는 영국 대헌장 마그나 카르타(Magna Carta)다.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전 세계 기업들이 따라야 할 권고 사항을 담아 기후 위기와 같은 주요 난제에 대한 투자를 유도하고 있다. 올해는 애플, GSK, 삼성바이오로직스 등 19개 기업이 수상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최고 전략 및 지속 가능성 책임자 그웨나엘 아비스-휴에(Gwenaelle Avice-Huet)는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뛰어난 지속 가능한 성과로 2023년을 시작할 수 있어 뜻깊게 생각한다”며 “이것은 일관성, 헌신 및 구체적 영향이 간과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며 우리와 글로벌 100대 기업과 같은 기업이 모든 수준, 비즈니스 및 환경, 사회 및 경제적 영향을 통해 변화를 창출한다는 것을 상기시켜준다”고 말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지속가능한 혁신에서 많은 파트너와 고객을 지원하기 위해 지속가능성 컨설팅 비즈니스 사업부를 신설하는 등 다양한 지속가능성 전략을 펼치고 있다. 2월 15일(수)에는 ‘지속가능한 세상을 위한 디지털 혁신’이라는 주제로 지속가능한 비즈니스를 실현하는 데 최적화한 제품과 솔루션을 만나볼 수 있는 ‘이노베이션 서밋 코리아 2023(Innovation Summit Korea 2023)’를 개최한다.

저작권자 ⓒ선데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