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혜, “내 아이가 사는 세상은 정의로운 세상이었으면”

이정은 승인 2019.07.04 14:37 의견 0
'
'거리의 만찬'에서 이야기 하고 있는 이지혜

[선데이타임즈=이정은 기자]지난 5월 31일, ‘검찰 개혁’의 첫 걸음으로 평가됐던 법무부 검찰 과거사 위원회의 활동이 종료됐다. 지난 2018년 12월 12일 발족하여 1년 6개월 간 17개의 사건을 통해 검찰의 과오를 들여다본 과거사 위원회. 활동 종료 후에도 여진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거리의 만찬>은 과거사 위원회와 진상조사단을 직접 만나 활동의 결과와 앞으로의 검찰 개혁 방향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검찰 개혁의 한 방안으로 거론되고 있는 것이 공수처 설치다. 이지혜는 이와 관련해 “기숙사에 사감 선생님이 있을 때와 없을 때와 많이 다르다. 있으면 괜히 신경 쓰고 조심하게 된다. 공수처는 이와 같은 역할 인 것 같다”며 공수처의 역할을 이해하기 쉽게 짚었다.

토크가 끝난 후, 이지혜는 “탐사보고 프로를 보면, 갑자기 사람이 많이 없어지더라. 우리 출연자들도 그럴까봐 걱정된다”며 웃픈(?) 걱정을 했다. 이에 박미선과 양희은은 “영화를 많이 본 것은 아니냐”며 핀잔을 주기도 했다. 또한 “내 아이가 사는 세상이 이런 세상 일까봐 너무 싫다. 정의로운 세상이 왔으면 좋겠다”며 앞으로의 정의로운 검찰을 기대했다.